HOME 자치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사업 참여하면 공가 인정 추진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사업의 주민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이 사업에 참여해 활동하는 것을 공적활동으로 인정하는 방안을 고용노동부와 협의중이다.

혁신읍면동 사업을 이어받은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사업은 주민자치회나 중간지원조직에 대해 컨설팅 등 간접적인 지원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올해는 사업을 추진하는 첫 해로 사업의 전국적인 확산과 공감대 형성을 위해 관련 분야에서 이미 성과를 거두고 있는 시·군·구를 모범사례로 발굴할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행안부는 모범 사례를 발표했다. '주민자치 확대', '찾아가는 보건복지 서비스 실시' 등 읍면동의 공공서비스를 주민 중심으로 개선하는 사업 등이 모범사례로 꼽혔다.

김현기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자치분권의 시대는 주민의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고 필요하다"라며 "선도 자치단체들이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 사업을 전국에 확산시키고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현하기 위한 토대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자치분권뉴스  webmaster@autonomynews.co.kr

<저작권자 © 자치분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치분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