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자치
지방분권개헌 천만인 서명운동 펼쳐진다지방 4대 협의체 온·오프라인 통해 추진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회장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를 비롯한 지방 4대 협의체(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가 개헌 논의를 촉구를 위해 2일부터 ‘지방분권 개헌 천만인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서명운동은 2월까지 집중적으로 전개될 계획이며 조기 달성을 위해 온·오프라인 서명을 병행하여 추진한다.

목표 인원은 천만명 이상이며 목표 인원 달성 시 전체 인구의 19.3%가 개헌에 찬성하는 것으로 논의에 미칠 파급력이 막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4대 협의체는 오프라인 서명을 위해 전국 17개 시도, 226개 시군구, 3,503개 읍면동 청사에 서명장소를 설치하고 다중 집합장소 등을 적극 활용해 가두 캠페인을 실시할 예정이다.

온라인 서명을 위해 홈페이지(www.1000mann.or.kr)를 통한 서명 캠페인도 함께 진행된다.

서명운동이 종료되면 지방분권 개헌안에 대한 국민의 뜻을 국회, 정당 등 정치권과 정부에 전달하고 분권개헌을 촉구할 예정이다.

김관용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경상북도지사)은 “기회의 창이 열린 만큼 실기(失期)하지 않고 개헌을 통해 새로운 대한민국의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지방분권 개헌을 요구하는 국민의 뜻이 국회를 비롯한 정치권에 강력히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천만인 서명운동은 지난 12월 7일 경북 안동에서 열린 지방 4대 협의체장 간담회에서 발표한 『지방분권 개헌 천만인 서명운동을 위한 지방 4대 협의체 공동 합의문』에 따른 후속조치이다. 

▲ 4대협의체가 주도하는 '지방분권개헌 천만인 서명운동' (사진=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제공)

박수현  webmaster@autonomynews.co.kr

<저작권자 © 자치분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