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자치
풀뿌리 민주주의 강화를 위한 토론회 열려지방분권 개헌과 시민교육 활성화가 자치분권 성공의 전제조건
▲ 경기도의회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공동주최한 '지방분권, 민주시민 교육과 함께' 토론회(사진=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의장 정기열)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지선)가 28일 풀뿌리민주주의 강화를 위해 ‘지방분권, 민주시민 교육과 함께’라는 주제로 시민참여 토론회를 주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양근서 연정위원장과 이필구 경기도 YMCA협의회 운영위원장의 주제 발표와 송현주 안양시 의원, 조철민 성공회대 교수, 박완기 경기시민연구소 울림 소장의 토론으로 진행됐다.

양근서위원장은 지방분권 개헌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지방정부의 자치입법, 자치재정, 자치조직, 주민자치결정권 강화를 4대 원칙으로 한 경기도의회 헌법개정 지방분권위원회가 마련한 개헌안을 소개했다. 

이필구 경기도YMCA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자치분권이 성공적으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지역의 주인인 주민들의 자치가 활성화되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민주시민교육이 결합되어 주민역량이 강화되도록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유임 경기도의회 지방분권위원장은 “우리나라의 지방자치와 지방분권을 실질화하는데 지방분권 개헌과 같은 법제도적 뒷받침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풀뿌리민주주의의 주인공은 시민임을 우리 모두 명심해야 한다. 이번 토론회가 지방분권과 시민의식의 관계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수현  webmaster@autonomynews.co.kr

<저작권자 © 자치분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