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지역
바둑판 위에 펼쳐진 소통과 화합2017 대한민국 바둑대축제 성황리 폐막... 화성동탄여울공원 일대에서

‘2017 대한민국 바둑대축제’가 지난 11월 11~12일 화성 동탄여울공원 일대에서 펼쳐졌다.

‘바둑으로 모인 벗’을 주제로 열린 이번 대회는 한중 바둑 전설(대사 페어 대결), 정상대결, 인공지능 바둑 열전 및 다양한 대국이 한 자리에서 열려 바둑의 진수를 전했다.

한중 바둑 대결에서는 양국의 바둑 고수와 각국 대사가 한 팀을 이루는 대국이 펼쳐졌다. 특히, 한국의 이창호 9단이 추궈홍 주한중국대사와 한 팀을 이루고, 중국의 칭하오 9단과 노영민 주중한국대사가 한 팀을 이뤄 바둑을 통한 ‘흑백외교’를 선보였다. 두 팀은 중국과 한국을 화상으로 연결해 바둑대결을 펼쳤으며 초반부터 공세를 펼친 칭하오 9단과 노영민 주중한국대사가 반집 승리를 거뒀다.

정상대결에서는 박정환 9단과 이세돌 9단과 최정 8단과 오유진 5단의 대결이 각각 11일과 12일에 펼쳐졌다. 11일 정상대결에서는 박정환 9단이, 12일 대결에서는 최정 8단이 각각 승리했다.

인공지능과의 대결에는 신진서 8단과 박정환 9단이 나섰다. 신진서 8단은 일본의 알파고라고 불리는 ‘딥젠고’와의 대결에서 불계승을 거뒀다. 박정환 9단도 토종 AI인 ‘돌바람’에게 승리했다.

2017 대한민국 바둑대축제에서는 이 밖에도 세대와 국적을 뛰어넘는 대국이 다양하게 마련됐다. 최고령 프로기사와 최연소 프로기사의 맞대결, 프로기사와 프로기사 가족이 함께하는 페어 바둑대회, 한중 아마추어 교류전, 화성시 바둑팀(화성시 코리요)과 화성시민과의 180인 다면기 대회 등이 펼쳐지며 바둑을 통한 소통과 화합의 가능성을 선보였다.

이번 대회를 개최한 화성시는 바둑문화 확산을 위해 동탄여울공원 인근에 세계 바둑스포츠콤플렉스를 건립을 추진 중이며 2020년 8월 준공 예정이다.

박기범  noriter2027@hanmail.net

<저작권자 © 자치분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